생애 어디쯤 도사리리 있을 독사

홀연히 암벽처럼 고개 쳐들 터, 나는

서두르지 않고 청솔가지 친친 휘어 감을

질긴 자일을 준비해 둔다.

 

HPa1vtj.jpg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56 잠시 쉬어 가세 미리내 2018-02-15 1
155 다가오는 봄소식 미리내 2018-02-14  
154 손 낚시~ 낚시는 이렇게 해야겠죠? 휴식조앙18 2018-02-14  
153 포장마차에 가면 미리내 2018-02-14  
152 내 피리소리 미리내 2018-02-14  
151 우리 목마른 고통 미리내 2018-02-14  
150 미소 속으로 미리내 2018-02-14  
» 자일을 타고 암벽을 기어오른다 미리내 2018-02-13  
148 하얀 목련 미리내 2018-02-13  
147 스트레스 미리내 2018-02-12  
146 행복한 햇살 미리내 2018-02-12  
145 어느 이른봄의 한 낮의 상상 미리내 2018-02-12  
144 젖은 목련 미리내 2018-02-11  
143 우리의 내사랑 쇼팽의 피아노 미리내 2018-02-10  
142 환상에 자동차 서커스 휴식조앙18 2018-02-10  
141 당신과 나 이곳에서 보노라 미리내 2018-02-10  
140 우리 관계 미리내 2018-02-10  
139 빗물 미리내 2018-02-10  
138 저기 봄을 물고 온 비 미리내 2018-02-10  
137 내 한낮에 쓰는 편지 미리내 2018-02-02 2
XE Logi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