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 한낮에 쓰는 편지

조회 수 2 추천 수 0 2018.02.02 00:43:18

산사 가는 길 굽이진 길 위에 위험하게 핀

사월 진달래 꽃 떨고 있는 몸짓이

아련하기만 한 것은 왜일까요

빗소리에 눈을 뜨는 분홍빛 진달래 꽃잎이 그립습니다.

 

G7XV66S.jpg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» 내 한낮에 쓰는 편지 미리내 2018-02-02 2
136 어느 껄떡새 미리내 2018-02-01 2
135 저 좀 보세요 우리 미리내 2018-02-01 2
134 우리들 봄의 노래 미리내 2018-02-01 2
133 봄이 올 때면 우리는 미리내 2018-02-01 2
132 새내기 봄 이야기 미리내 2018-01-31  
131 나무에게 미리내 2018-01-31  
130 저기 망나니는 흉기를 도구로 쓴다 미리내 2018-01-31  
129 울고 싶은 엄청 귀여운 아이 휴식조앙18 2018-01-31  
128 그렇게 바람으로 스쳐 갈 언어의 미 미리내 2018-01-30  
127 기다리던 봄비 미리내 2018-01-30  
126 나의 창 미리내 2018-01-30 1
125 어름치 이야기 미리내 2018-01-29  
124 봄날의 황사바람 미리내 2018-01-29  
123 어느 달밤에 익는 것 미리내 2018-01-29  
122 이젠 봄이 오는가 하여 미리내 2018-01-29  
121 길위에 눕다 그리고.. 미리내 2018-01-28  
120 다정스런 햇살은 미리내 2018-01-28  
119 아무것도.. 부질없는 짓 미리내 2018-01-27  
118 노을을 그리며 미리내 2018-01-27  
XE Login